상단여백
HOME 문화 문예
[신간] 시집 귀의(歸意), '가슴에 핀 꽃은 지워지지 않는다'
권도연 | 승인 2021.10.05 22:59
[권도연 기자=푸른한국닷컴] 본지 칼럼위원이자 시인인 안호원 위원이 최근 12번 째 시집 ‘귀의(歸意)’를 출간했다.
 
시집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시집은 많은 시인이 출간하는 시집과는 사뭇 다른 느낌을 주고 있다.
 
이 세상을 살다간 수많은 작곡가가 가장 심혈을 기울여 작곡하는 것이, 그 작곡가의 진수를 느낄 수 있는 것이 바로 레퀴엠(requiem)이라고 한다. 자신이 살아온 신산(辛酸)의 삶 전체를 아우르는 가장 솔직하면서도 고찰이 녹아있는 음악이기 때문에 그러는지도 모르겠다. 안 시인의 ‘귀의’가 그렇다.
 
시 한편 한편을 읽다보면 빙그레 웃음이 나오다가도 어느 순간 눈시울이 뜨거워지기도 하고 때론 숙연한 마음이 들기도 한다. 바람에 꽃잎이 지는 것을 보며, 서러움이기보다는 찬란한 아름다움으로 다가섬을 시인은 가슴으로 노래하고 있다.
 
울음이 긴 꼬맹이의 투정처럼, 벚꽃 흐드러진 봄날의 풍장에 꽃세상은 어찌보면 슬프지만 아프지만은 않은 것처럼, 안 시인은 시를 통해 우리에게 주어진 삶의 소중함을 노래하고 있다.
 
안호원 위원은 언론활동, 대학강의,사회인으로서의 봉사활동 등을 통해 얻은 명예로 참으로 아름다운 시인이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권도연  news1@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도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북한 장거리 순항미사일·지대지 전술유도탄 연속 발사북한 장거리 순항미사일·지대지 전술유도탄 연속 발사
북한 북한 "어제 지대지 전술유도탄 시험발사"…김정은 불참
휘영·찬희 사과,새벽 1시까지 음주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휘영·찬희 사과,새벽 1시까지 음주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영업시간 제한 항의하는 자영업자들영업시간 제한 항의하는 자영업자들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2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