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일 치안
힘찬 강제추행 혐의 징역 10개월,피해자에게 용서받을 수 있는 기회 받기위해 법정구속 면해
박진아 | 승인 2021.02.24 19:55
가수 힘찬
그룹 B.A.P(비에이피) 출신 가수 힘찬(30)이 강제추행 혐의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았다.
 
[박진아 기자=푸른한국닷컴] 2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4단독(부장판사 정성완)은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힘찬에게 징역 10개월과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명령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혐의를 부인하지만 피해자 진술에 신빙성이 있어 공소사실이 모두 인정된다"며 "죄질이 좋지 않고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재판부는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을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법정 구속하지 않겠다"고 해 힘찬은 구속은 면했다.
 
앞서 힘찬은 지난 2018년 경기 남양주 한 펜션에서 동행한 20대 여성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힘찬은 해당 혐의에 대해"서로에게 호감이 있었다"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피해 여성은 힘찬이 자신의 의사와 무관하게 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힘찬은 지난해 10월 솔로 앨범 '리즌 오브 마이 라이프(Reason of My Life)'를 발표하고 컴백을 강행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고 같은 달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취소 수준인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물의를 빚었다.
 
한편 힘찬은 2012년 그룹 B.A.P로 데뷔했다. 2019년 TS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만료돼 소속사를 나왔으며 그룹 역시 사실상 해체됐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진아  pja@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국내영주권자에게 지방선거 투표권 준 것 개정해야국내영주권자에게 지방선거 투표권 준 것 개정해야
서병수發 '탄핵 불복론'에 野 좌불안석… 서병수發 '탄핵 불복론'에 野 좌불안석… "2030 지지 물거품 우려"
수상행군 훈련하는 해군병수상행군 훈련하는 해군병
기성용 사과, 연이은 악재속 “모든 것이 내 불찰이고 내 무지에서 비롯된 명백한 내 잘못”기성용 사과, 연이은 악재속 “모든 것이 내 불찰이고 내 무지에서 비롯된 명백한 내 잘못”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1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