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연 건강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발생현황,신규 537명·이틀 연속 격리자 감소
박영우 | 승인 2021.01.12 18:02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5일 연속 400명에서 6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박영우 기자=푸른한국닷컴]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1월 12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19(우한 폐렴) 국내 발생현황은 전날보다 537명(해외유입 29명 포함) 증가한 총 69,651명이다.

신규 격리 해제자는 1,017명으로 총 53,569명이 격리해제 되어, 현재 14,917명이 격리 중이다. 사망자는 전날 25명이 발생해 1,165명(치명률 1.65%)을 유지하고 있다.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62,400명,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32,137건(확진자 68명)으로 총 검사 건수는 94,537건이다.
 
80세이상은 647명으로 56.75%다.70세에서 79세는 311명으로 27.28%다. 70세이상 고령자가 958명 84.03%를 차지하고 있다.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인공호흡기나 인공심폐장치(에크모·ECMO), 고유량(high flow) 산소요법 등이 필요한 위중하거나 중증 단계 이상으로 악화한 환자는 전날보다 5명 감소해 390명이다.

최근 1주일간 현황을 보면 1월6일 840명,7일 870명,8일 674명,9일 641명,10일 665명,11일 451명,12일 537명 등이다.
 
지역별 발생 현황을 보면 지역별로 보면 서울 163명, 경기 163명, 인천 20명 등 수도권이 346명으로 전날 297명보다 49명 증가했다.

비수도권 지역은 162명으로 전날 122명보다 40명이 증가했다. 지역별로 보면 부산 21명,대구 17명,광주 7명,대전 7명,울산 7명,세종 1명,강원 7명 ,충북 16명,충남 1명,전북 11명,전남 2명,경북 8명,경남 55명,제주 2명 등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9명 가운데 8명은 공항·항만 입국검역단계에서 확인되었고, 입국 후 지역사회에서 자가격리 중 21명이 확인되었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8명 외국인이 21명이다.

감염경로별 확진자 비율은 1월12일 현재 집단발병 26,807명(38.5%),기타 18,823명(27.0%),조사중 12,763명(18.3%),해외유입 5,788명(8.3%),신천지 관련 5,213명(7.5%),해외유입관련 257명(0.4%) 순이다.

누적 검사 수는 4,814,085건으로 전날 4,751,685건보다 62,400건이 증가했다. 음성판정을 받은 사람은 4,557,664명으로 94.7%다. 검사 진행 중인 사람은 186,770명이다.

국내 코로나19 발생현황을 보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지속하면서 요양원, 직장과 동호회, 노인건강센터 등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이 줄을 이으면서 확산세가 계속되는 양상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지난 12월 8일 0시부터 향후 3주간 수도권은 2.5단계로, 비수도권은 2단계로 일괄 격상해 시행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 2일 수도권의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를 오는 17일까지 2주간 연장했다.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 등 3개 자치단체도 지난 23일 0시부터 1월 3일까지 시행하고 있는 ‘5인 이상 집합금지’도 2주간 연장해 시행하고 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영우  dugsum@nate.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코로나19 발생현황,신규 401명·국내발생 7명 증가.해외유입 10명 감소코로나19 발생현황,신규 401명·국내발생 7명 증가.해외유입 10명 감소
문 대통령, 외교·문체·중기 3개 부처 개각문 대통령, 외교·문체·중기 3개 부처 개각
유아인 전액기부, 모델료 전액을 세계 기아문제 해결를 위해유아인 전액기부, 모델료 전액을 세계 기아문제 해결를 위해
박지윤·조수용 득녀, 출산논란 일자 박지윤 자신의 SNS에 어린 토끼 사진 게재하며 사실 인정박지윤·조수용 득녀, 출산논란 일자 박지윤 자신의 SNS에 어린 토끼 사진 게재하며 사실 인정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1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