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연 건강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발생현황,신규 1,132명·수도권 762명 전날보다 100명 감소
박영우 | 승인 2020.12.26 19:18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2일 연속 1,000명대를 기록했다.
 
[박영우 기자=푸른한국닷컴]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12월 26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19(우한 폐렴) 국내 발생현황은 전날보다 1,132명(해외유입 28명 포함) 증가한 총 55,902명이다.

신규 격리 해제자는 484명으로 총 38,532명이 격리해제 되어, 현재 16,577명이 격리 중이다. 사망자는 전날 20명이 발생해 793명(치명률 1.41%)을 유지하고 있다.
 
80세이상은 427명으로 전날 416명보다 11명이 증가해 으로 53.85%, 70세에서 79세는 234명으로 전날 227명에서 7명 증가해 29.51%이다. 70세이상 고령자가 661명 83.36%를 차지하고 있다.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인공호흡기나 인공심폐장치(에크모·ECMO), 고유량(high flow) 산소요법 등이 필요한 위중하거나 중증 단계 이상으로 악화한 환자는 전날보다 12명 감소해 299명이다.

최근 1주일간 현황을 보면 12월20일 1,097,21일 926명,22일 869명,23일 1,092명,24일 985명,25일 1,241명,26일 1,132명 등이다.
 
지역별 발생 현황을 보면 지역별로 보면 서울 457명, 경기 250명, 인천 55명 등 수도권이 762명으로 전날 862명보다 100명 감소했다.

비수도권 지역은 342명으로 전날 354명보다 12명이 감소했다. 지역별로 보면 부산 26명,대구 13명,광주 27명,대전 11명,울산 8명,세종 1명,강원 35명 ,충북 38명,충남 61명,전북 37명,전남 6명,경북 33명,경남 22명,제주 24명 등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8명 가운데 10명은 공항·항만 입국검역단계에서 확인되었고, 입국 후 지역사회에서 자가격리 중 18명이 확인되었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19명 외국인이 9명이다.

감염경로별 확진자 비율은 12월26일 현재 집단발병 21,402명(38.3%),기타 14,128명(25.3%),조사중 9,639명(17.2%),해외유입 5,273명(9.4%),신천지 관련 5,213명(9.3%),해외유입관련 247명(0.4%) 순이다.

누적 검사 수는 3,969,415건으로 전날 3,939,367건보다 30,048건이 증가했다. 음성판정을 받은 사람은 3,756,501명으로 94.6%다. 검사 진행 중인 사람은 157,012명이다.

국내 코로나19 발생현황을 보면, 수도권 교회와 요양병원에서 또다시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데다 학원, 음식점, 노래교실, 가족·지인모임, 군부대 등을 고리로 집단감염 사례가 좀처럼 끊이질 않으면서 관련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전국 곳곳에서 지역 감염이 발생하면서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가팔라지면서 거리두기 단계가 8일 0시부터 향후 3주간 수도권은 2.5단계로, 비수도권은 2단계로 일괄 격상해 시행하고 있다.
 
한편 이날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 등 3개 자치단체가 23일 0시부터 내년 1월 3일까지 ‘5인 이상 집합금지’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인구 2500만명에 이르는 수도권에서 성탄절, 연말연시 기간에 각종 사적 모임을 사실상 할 수 없게 된다.

이 조치는 실내외를 막론하고 적용된다. 이에 따라 크리스마스와 연말연시의 지인 모임 등이 대거 취소되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영우  dugsum@nate.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제60회 무역의날 기념식제60회 무역의날 기념식
선거구 획정안 국회 제출, 인천·경기 +1석씩, 서울·전북 -1석씩선거구 획정안 국회 제출, 인천·경기 +1석씩, 서울·전북 -1석씩
조희대 대법원장 후보자, 조희대 대법원장 후보자, "전임 대법원장의 실패 반면교사로 삼겠다.“
'서울윈타 2023으로 오세요''서울윈타 2023으로 오세요'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3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