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법치 의회
靑, '대통령이 임기 지키라 했다' 윤석열 언급에 침묵
서원일 | 승인 2020.10.22 22:31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10.2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현 기자,최은지 기자 = 청와대는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월 총선 이후 메신저를 통해 임기를 지키라'고 메시지를 전했다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답변과 관련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윤 총장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출석해 사퇴 여부를 묻는 질문에 "임명권자인 대통령께서 임기동안 소임을 다하라고 하셨다"며 "여러가지 복잡한 일들이 벌어지고 나서 지난 총선 이후에도 민주당에서 사퇴하라고 했을 때에도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서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고 전해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또 임기 동안 할 일을 충실히 하는 게 임명권자뿐만 아니라 국민들에 대한 책무라 생각하고 흔들림 없이 책무를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일절 언급을 삼가고 있는 분위기다. 윤 총장의 답변에 대해 입장을 내놓거나 해당 발언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것조차 또 다른 논란을 만들 수 있는 만큼 대응 자체를 하지 않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다만, 청와대 내부에선 "예상은 했지만 너무한 것 같다"는 등 해당 발언은 물론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등 각종 사안에 대한 윤 총장의 답변에 대해 불쾌해 하는 기류도 감지된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윤 총장의 발언을 정면 비판하는 논평을 내놓는 등 청와대와 다른 기류를 보였다. 홍정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검찰총장 윤석열이 아닌 정치인 윤석열의 모습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검찰총장으로서 위치를 벗어난 발언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총장은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며 법을 부정하는 한편 '장관은 기본적으로 정치인이기 때문에 검찰의 정치적 중립이나 사법의 독립과는 거리가 먼 얘기'라며 국민의 대표가 행정부를 통제한다는 민주주의의 통치 원리까지 비난하는 위험한 수위의 발언까지 서슴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한편, 윤 총장은 올해 6월22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6차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 때 참석한 바 있다. 당시는 추 장관과 윤 총장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 감찰을 두고 충돌을 빚고 있을 때였다.

문 대통령은 협의회에서 윤 총장에 대한 거명 등은 하지 않은 채 법무부와 검찰에서 동시에 인권수사를 위한 TF(태스크포스, 전담조직)를 출범시킨 것을 언급하며 "권력기관 스스로 주체가 돼 개혁에 나선 만큼 '인권수사 원년으로 만들겠다'는 각오대로 서로 협력하면서 과감한 개혁방안을 마련해 국민들이 변화를 체감할 수 있게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서원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코로나19 발생현황,신규 255명·2일 연속 감소 추세코로나19 발생현황,신규 255명·2일 연속 감소 추세
문재인 지지율 42.7%, 6주간 계속 하락문재인 지지율 42.7%, 6주간 계속 하락
한민채 결혼발표, 예비신랑은 9살 연하의 중국통 회사원한민채 결혼발표, 예비신랑은 9살 연하의 중국통 회사원
김세영 LPGA 투어 우승,시즌 2승·통산 12승김세영 LPGA 투어 우승,시즌 2승·통산 12승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0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