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법치 의회
민주 33.4%vs국민의힘 32.7%…호남·진보층도 등돌려
서원일 | 승인 2020.09.14 08:15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정당지지율이 2주 연속 하락하며 국민의힘(옛 미래통합당)과 격차가 한달 만에 소수점 단위로 좁혀졌다.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과 전 국민 통신비 2만원 지원 관련 부정적 여론이 많아지면서 전통적 지지층인 호남, 진보층뿐 아니라 대부분 계층에서 지지율이 하락한 탓으로 분석된다.

14일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7일부터 11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2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9월 2주차 주중 잠정집계 결과,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4.4%p 내린 33.4%, 국민의힘은 1.7%p 오른 32.7%로 나타났다.

양당 간 지지율 격차가 소수점대로 좁혀진 것은 민주당, 당시 미래통합당이 각각 35.1%, 34.6%를 기록했던 8월1주차 조사 이후 처음이다.

정의당은 0.4%p 오른 5.0%, 국민의당은 0.5%p 내린 4.4%, 열린민주당은 0.9%p 오른 6.6%를 기록했다. 무당층은 0.4%p 하락한 14.2%로 조사됐다.

민주당의 지지율은 지역별로 부산·경남·울산과 광주·전라에서 각각 10.1%p, 5.5%p 하락했고 대구·경북에서도 4.8%p 하락했다.

연령별로는 70대 이상에서 12.8%p 급락하며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40, 50, 60대도 각각 3.9%p, 9.3%p, 4,2%p 하락했다.

또 가정주부(9.9%p)와 자영업자(6.8%p), 농림어업 종사자(5.7%p), 학생층(4.8%p) 등 대부분 직업에서 하락했다.

반면 국민의힘 지지율은은 경기·인천에서 5.2%p 상승했고, 전통적 지지기반인 대구·경북에서도 4.6%p 상승했다.

연령별로는 20대와 40대에서 각각 7.4%p, 3.2%p 오르며 지지율 상승을 이끌었다. 다만 30대에서는 4.4%p 감소했다.

자영업과 학생층, 가정주부의 지지율도 각각 6.4%p, 3.6%p, 3.3%p 올랐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20년 7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대, 권역별 림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응답률은 4.5%,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서원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청와대 앞 1인시위 나선 주호영청와대 앞 1인시위 나선 주호영
전진 결혼, 신부는 3살 연하의 항공사 승무원전진 결혼, 신부는 3살 연하의 항공사 승무원
"문 대통령, 국민 잃은 슬픔보다 김정은 잃을까 전전긍긍"
코로나19 발생현황,신규 95명 · 수도권 60명 비수도권 13명코로나19 발생현황,신규 95명 · 수도권 60명 비수도권 13명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0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