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연 산하
"강남역 물난리""집 못간다""하천에 고립"…발묶인 시민들
박영우 | 승인 2020.08.01 18:09
트위터 갈무리© 뉴스1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이승환 기자 = 전국 곳곳으로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1일 오후 서울 강남역 인근 도로가 침수돼 시민들이 불편을 호소했다.

"강남역에 물난리가 났다"는 글이 소셜네크워크서비스(SNS)에서 확산하고 있다. 쏟아지는 폭우로 서울 영등포구 도림천이 범람하면서 시민 28명이 하천에 고립됐다가 구조되기도 했다.

강남구청과 트위터 등을 보면 이날 오후 1시부터 서울에 집중 호우로 강남역 일대가 흙탕물로 변해버렸다. 주변 하수가 역류해 맨홀 뚜껑 1개가 빠지는 사고도 일어났다.

흙탕물로 잠긴 강남역 주변 사진이 트위터에 속속 올라왔다. "물난리 났다" "집에 어떻게 가냐" "강남역에 갈 수 없다"는 게시물도 빠르게 퍼졌다.

강남역은 앞서 2010년과 2011년에도 국지성 집중호우로 침수된 바 있다. 당시에도 하수 역류로 역 일대가 물바다로 변했다.

서울 영등포구 도림천도 이날 오후 폭우로 범람했다. 도림천 수위가 높아지면서 시민 28명의 발이 묶였다.

서울 영등포소방서는 오후 1시3분쯤 출동해 자력으로 대피한 3명을 제외한 25명을 모두 구조했다.

출동 당시 하천의 수위는 1.5미터(m) 이상에 달했다. 이날 오후 1시 서울 영등포구 일대에는 시간당 18㎜의 비가 내리고 있었다.

소방 관계자는 "출동 직후에는 수위가 매우 높은 상황이었는데 차츰 수위가 낮아져 하천이 무릎 높이가 됐다"며 "소방 외에도 경찰과 구청에서도 출동해 시민들을 구조했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박영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미래통합당 지도부,한강홍수통제소 방문미래통합당 지도부,한강홍수통제소 방문
반포한강공원 가득 들어찬 한강물반포한강공원 가득 들어찬 한강물
윤석열, “법은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적용되고 집행되어야”윤석열, “법은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적용되고 집행되어야”
서울은 천박한 도시이다서울은 천박한 도시이다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0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