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일 안보 포토뉴스
6·25전쟁 영웅들! 147구의 유해 70년만의 귀환
고성혁 | 승인 2020.06.24 16:22
국군전사자 유해 KC330 시그너스 공중급유기 안치.사진@국방일보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북한지역에서 발굴된  ‘6·25전쟁 영웅들’ 147구의 유해가 미국으로부터 돌아왔다.

[고성혁 군사전문기자] 박재민 국방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정부 봉환유해인수단 48명은 지난 6월 21일 공군의 최신 공중급유기 시그너스(KC-330)편으로 출국하여 미국 DPAA로부터 국군전사자 유해를 인계받아 24일 귀환했다.

봉환되는 유해와 인수단은 24일 오후 4시경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하여 공군 전투기 6대의 엄호 비행을 받으며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6.26전쟁 국군전사자 유해 귀환 시 공군 전투기가 엄호 비행을 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6대의 엄호기는 6·25전쟁 당시 참전했던 부대의 후예들인 101·102·103 3개 전투비행대대 소속 전투기 F-5 2대, F-15K 2대, FA-50 2대를 혼합편성했다.
 
특히, F-15K 조종사 중 강병준 대위는 6·25전쟁 참전 조종사 故 강호륜 예비역 준장의 손자로, 대를 이어 영공 방위 임무를 수행 중이다.
 
이번에 봉환된 147구의 국군전사자 유해는 북한에서 발굴되어 미국 하와이 DPAA로 이송 보관 중 한·미 간 공동감식 결과 국군전사자로 판정된 유해로서, 70년만에 먼 길을 돌아 조국의 품으로 돌아오는 것이다.

봉환 유해는 북한의 개천시 및 운산군, 장진호 일대에서 1990년부터 1994년까지 발굴된 유해 208개 상자와 미·북 1차 정상회담 후 2018년에 미국으로 송환되었던 유해 55개 상자 중, 2차례의 한·미 공동감식(2019∼2020) 결과 국군유해로 판정된 147구다.

특히, 발굴지역에서 전투를 한 미7사단, 2사단, 25사단의 전사기록과 전사자 명부를 확인하여 신원확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인수식 행사는 한측에서는 박재민 국방부차관과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장, 6·25전쟁 70주년 사업단장과 하와이 총영사가, 미측에서는 필립 데이비슨 인도태평양사령관과 DPAA 부국장, 현지 참전용사와 UN사 참모장 등 100여명이 참석하였으며, 코로나19 방역대책이 철저히 준수되는 가운데 진행되었다.
 
행사는 인도태평양사령관과 국방차관의 추념사를 시작으로 인계·인수 서명식*에 이어 유해인계의 순으로 진행되었으며. 유해인계는 성조기로 관포되어 있던 유해 1구에 대해 유엔사령부 참모장이 유엔기로 교체하고, 마지막으로 국방차관이 태극기로 관포하여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장에게 전달함으로써 마무리되었다.

박재민 국방부차관은 “6·25전쟁 발발 70년이 된 시점에서 이루어진 이번 유해송환은 한·미 동맹관계를 더욱 돈독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은 국가가 끝까지 책임진다는 숭고한 소명을 다하기 위한 한·미간 공동 노력의 결실”이라고 평가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고성혁  sdkoh4061@naver.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성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이준석은 롤린, 하태경은 상상더하기이준석은 롤린, 하태경은 상상더하기
與 지도부, '대선 경선 연기' 더 논의키로…22일 의총(2보)與 지도부, '대선 경선 연기' 더 논의키로…22일 의총(2보)
서울대 공대 주영창 교수 연구팀, 고성능 이산화탄소 전기환원 촉매 개발서울대 공대 주영창 교수 연구팀, 고성능 이산화탄소 전기환원 촉매 개발
하재숙 하차소감, 마리아 연기 “제 그릇이 참 보잘것 없이 작아서. 서럽기도 했다”하재숙 하차소감, 마리아 연기 “제 그릇이 참 보잘것 없이 작아서. 서럽기도 했다”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1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