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예 김성춘의 글향기
낙화시절(落花時節)은 가고 있다
김성춘 | 승인 2020.05.26 22:05
올 5월은 유달리 비가 많이 오고 바람이 거세다.

이 비바람에 그나마 이 산 저산 마지막까지 피어있던 꽃들마저 져버릴 것을 생각하니 이제 봄도 막바지에 온 것을 알 수 있다.
 
옛날 우리나라의 봄은 「고향의 봄」 노랫말에서 보듯 복숭아꽃 살구꽃 진달래가 산야山野)를 물들였다. 겨우 가을에는 국화, 겨울에는 매화가 피었지만 흔한 꽃이 아니었기 때문에 봄은 꽃의 계절이 되었고, 봄꽃은 지는 줄 모르게 지는 것 아니라 비바람의 심술에 지기 때문에 봄날은 낙화시절(落花時節)이 되었던 것이다,
 
낙화를 보면 사람들의 근심이 커진다.
꽃이 떨어지는 것을 보고 시인이 되어보지 못한 사람은 없을 거니까.
낙화는 또 사람의 마음을 심란하게 한다.
그것이 조지훈의 「똑똑 떨어지는 낙화」든 이형기의 「분분한 낙화」든」-
 
나는 오늘같이 낙화시절이 되면 옛 가락 옛 향기에 취해서 잠시 눈 감고 뒤뜰을 거닐고, 자연스레 「낙화시절」이란 시어(詩語)가 나오는 두보의 시 한 수를 떠올린다.

「강남에서 이구년을 만나다. 江南逢李龜年 」라는 제목의 시다.
 
기왕의 저택에서 그댈 자주 보았고      岐王宅裏尋常見
 최구의 집에서도 몇 번 노래 들었지요. 崔九堂前幾度聞
 지금 강남은 화려한 봄빛                  正是江南好風景
 낙화시절에 또 그댈 만났군요.            落花時節又逢君
 
 어찌 여인의 아름다움만 눈멀게 하고. 어디 일성호가(一聲胡歌)만 장부의 애를 끊는단 말인가. 낙화시절도 사람을 눈멀게 하고 장부의 애를 끊는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나는 이 시만큼 인생유전(人生流轉)을 잘 드러낸 시도 별로 없다고 생각한다. 어느 한 때가 있고, 어느 한 시기가 있으며, 어느 한 시절이 있으면 그 반대도 있는 법.
 
이 시는 기승전결로 이루어지는 오언절구의 형식을 빌렸고. 두보는 이 시를 지은 다음해 서기 771년 나이 59 세로 강을 오가는 배위에서 죽는데 , 자기의 죽음을 예견했다고 해서 더욱 읽는 이의 마음을 아리게 한다.
 
이 시의 진수는 비평가들이 얘기하듯 호풍경(好風景)과 낙화시절(洛花時節)이라는 언어의 병렬과 대립을 통해서 긍정하고 부정하고 또 긍정함으로써 영광 끝의 비애, 찬란한 슬픔에 빠지게 하고, 언밸런스의 가중과 모순의 확대로 인해 사람이 복합적 상념에 잠기게 한다는 것이다.
 
과연 노가객(老歌客)과 노시인의 만남은 어땠을까. 아직도 옛 명성에 집착하는 모습이었을까. 아니면 꽃이 피면 지듯 순명(順命)하는 것이었을까.
 
「부유한 늙은이, 가난한 젊은이보다 못하다.」고 후대(後代) 시인은 말했는데, 두 사람은 부유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늙기까지 하지 않았는가.
 
두 사람은 「인생은 일장춘몽(一場春夢)」임을 뼛속 깊이 느꼈을까?
 
그리고 대부분의 작품의 경우, 작가가 사람들을 얄궂게도 스쳐 지나가게 장치를 하는데, 두 사람이 다시 만났다는 것은 무엇으로 설명해야 하나.
 
이 시는 글자 밖의 글자가 너무나 많은 것이다. 계절의 여왕인 5월이 하필 낙화시절인 것도 도저히 이해되지 않은 것처럼.
 
어느 누구는 「우리가 과학을 추구하는 목적은 사물의 진면목을 되돌려주는데 있다.」고 했는데, 그렇다면 시야말로 가장 이 말에 부합하면서 사물의 본질에 가까이 갈 수 있는 장르이리라.
 
비록 내 앞에서 낙화시절은 지나가지만 마음 속 낙화시절은 오랫동안 남아있을 것이다.

* 김성춘 푸른한국닷컴 칼럼위원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김성춘  kimmaeul@hanmail.net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블랙핑크 ‘아이스크림’ 8억뷰 돌파,공개 2년 3개월만에 달성블랙핑크 ‘아이스크림’ 8억뷰 돌파,공개 2년 3개월만에 달성
자연이 만든 모자이크자연이 만든 모자이크
올 겨울 첫 추위속 출근길올 겨울 첫 추위속 출근길
첫눈 내린 내포신도시첫눈 내린 내포신도시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2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