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법치 사법
조국 동생 구속, 추가된 범죄 혐의 구속 필요성과 상당성 인정 돼
서원일 | 승인 2019.10.31 23:51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52)씨가 검찰에 구속됐다.
 
[서원일 기자=푸른한국닷컴] 31일 밤 신종열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조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하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신 부장판사는 “"종전 구속영장 청구 전후의 수사 진행 경과, 추가된 범죄 혐의 및 구속사유 관련 자료 등을 종합하면, 피의자에 대한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씨는 2016∼2017년 학교법인 산하 웅동중 사회 교사를 채용하면서 지원자 2명에게 2억1천만원을 받고 시험문제와 답안지를 넘겨준 혐의를 받는다.
 
허위공사를 근거로 웅동학원 공사대금 채권을 확보하고 2006년과 2017년 학교법인을 상대로 위장소송을 벌여 학교법인에 100억원대 손해를 입힌 혐의도 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서원일  swil@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원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땀 흘린 모습 같은 물방울땀 흘린 모습 같은 물방울
홍준표,한동훈 겨냥 “여당이 총선 패하면 당연히 그 여당 지도부 탓”홍준표,한동훈 겨냥 “여당이 총선 패하면 당연히 그 여당 지도부 탓”
여당 참패 원인은 지지층의 기권여당 참패 원인은 지지층의 기권
정부여당 총선 참패의 피해자 결국은 국민정부여당 총선 참패의 피해자 결국은 국민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4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