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법치 의회
여상규 욕설,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고발당한 화풀이(?)
서원일 | 승인 2019.10.07 23:37
여상규 의원.사진@ytn화면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70. 경남 사천시남해군하동군)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국정감사에서 욕설을 해 논란을 빚었다.
 
[서원일 기자=푸른한국닷컴] 7일 여상규 위원장은 이날 서울중앙지검·서울남부지검 등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수사할 건 수사하고, 하지 말 건 하지 않는 게 진정 용기 있는 검찰"이라고 주장했다.
 
여 위원장은 패스트트랙을 저지하려다가 고발된 야당 의원 사건과 관련해 "패스트트랙 자체가 불법 사보임에 의해 가결된 것"이라며 "그걸 가만히 보고 있는 야당 의원은 의원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사실상 수사를 하지 말라는 취지로 발언했는데, 국감 감사위원 자격으론 해선 안 될 말이다. 명백하게 반칙"이라고 반발했다.
 
민주당 표창원 의원도 "수사 외압하지 말라"고 했고, 이철희 의원도 "참담하다. 법사위원이라는 사실 자체가 부끄럽다"고 말했다.
 
여 위원장은 민주당이 조 장관 가족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사와 검찰 관계자를 피의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한 사건과 관련해서도 "피의사실공표죄는 많은 논란이 있고 그간 사문화된 측면도 있다"며 "이런 고발 사건은 수사를 하지 말라"고 말했다.
 
정부의 검찰개혁안에 특수부 축소 및 폐지가 포함된 것과 관련해서도 "그간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검사 숫자를 늘린 게 현 정부라며 "현 정부가 주장하는 검찰개혁은 정말 모순되고 올바른 방향이 아니라고 확신한다"고 날을 세웠다.
 
이 같은 발언에 여당 의원들과 여 위원장 사이 고성이 오가며 현장이 아수라장이 되었다. 특히 여 위원장은 자신의 진행에 항의를 하는 민주당 김종민 의원에 "웃기고 앉았네. X신 같은 게"라고 욕설을 해 분위기가 고조됐다.
 
민주당은 속기록을 통해 해당 욕설을 확인했고 여 위원장은 "흥분한 건 사실이다. 정확한 표현이나 말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여상규 위원장의 욕설과 관련해 위원장직 사퇴를 촉구했다.
 
여 위원장은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채이배 의원 감금 사건과 관련해 고발당해 엄용수, 정갑윤, 이양수 의원 등과 함께 수사선상에 올랐다.
 
여상규 의원은 1980년~1990년 서울형사지방법원에서 판사를 지냈다. 이후 2008년 18대 총선에서 당시 한나라당 소속으로 정계에 입문해 한나라당(19대)·자유한국당(20대) 3선을 거쳤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서원일  swil@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원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설리 사망, 한국은 물론 미국, 중국 팬들 애도의 물결설리 사망, 한국은 물론 미국, 중국 팬들 애도의 물결
정경심 침대수사, 조사 받는 시간보다 조사 열람 시간이 휠씬 길어정경심 침대수사, 조사 받는 시간보다 조사 열람 시간이 휠씬 길어
날씨예보, 가을에서 초겨울로날씨예보, 가을에서 초겨울로
설리 사망, 심한 우울증으로 스스로 극단적 선택설리 사망, 심한 우울증으로 스스로 극단적 선택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2
  • 나주 2019-10-08 01:25:49

    같은소리하지말고 여상규저새
    끼는 마이크주면 안됨 대가리가 죄다 우파로 꽉차서 치매가 온거같어   삭제

    • 파랑 2019-10-07 23:51:16

      여상규 같은 사람이 판사를 해서 검찰 망쳐놓았으니 개혁해야죠.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9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