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천 수범 김성춘의 글향기
세상의 전사(戰士)가 되어
김성춘 | 승인 2019.08.11 02:08
전사(戰士).사진@온라인커뮤니티
세상은 전쟁터. 인간은 싸우기 위해 이 세상에 태어났다.
 
[김성춘 푸른한국닷컴 칼럼위원] 아득한 옛날, 인류의 조상들은 아프리카 사바나 나무위에서 살았는데 포식자들 때문이었다. 그러나 나무위에서 바라보는 먼 곳의 푸른 강물과 그 너머의 아스라한 땅들은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였고. 몇몇의 용기 있는 인류는 나무에서 내려와 그곳으로 향했으나 대부분은 포식자들에게 희생되었다. 이때 살아남은 인류는 그렇게 전사(戰士)가 되었다.
 
옛날이나 지금이나 형태나 방법은 다르지만 인간은 역시 싸우지 않을 수 없다. 인간이 싸울 의지가 없고 싸우지 않는다면 도태만 있을 뿐이다. 세상에는 인간이 싸워야 할 것들이 너무나 많다. 인간의 생존을 위협하는 것에서부터 인간을 옥죄고 제약하는 것까지 절대로 싸우지 않고서는 물리치지 못하고 얻을 수 없는 것이다.
 
인간이 전의(轉意)를 잃어버리는 순간 인간은 지금의 위치에서 내려오기 때문에 끝까지 항전(抗戰)을 해야 하는데, 이는 「최악에서도 최선을 구한다.」거나 「내게 돌아오는 잔(盞) 회피하지 않겠다.」 가 되고 「인생이란 야영지에서 쫓기는 짐승이 되지 말자.」 로 되기도 한다.
 
옛날 고구려의 군사는 죽어 말가죽에 쌓여 돌아왔고, 옛날 스파르타의 병사는 주검이 방패에 실려 돌아왔다. 옛날이나 오늘이나 인간은 사바나 시절 나무에서 내려왔던 인류처럼 삶의 마지막까지 전의를 불태워야 한다.. 깨진 구슬(玉碎) 같은 운명은 그때부터 받아들였진 것이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김성춘  kimmaeul@hanmail.net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박항서 감독 대박,베트남 축구는 60년 만에 성과 이루어내박항서 감독 대박,베트남 축구는 60년 만에 성과 이루어내
청년 정치인들, “더불어민주당, 연동형 비례제 역행하는 봉쇄조항 폐지하라!”청년 정치인들, “더불어민주당, 연동형 비례제 역행하는 봉쇄조항 폐지하라!”
순직 소방항공대원 영결식,'고인의 뜻을 받들어 더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겠습니다'순직 소방항공대원 영결식,'고인의 뜻을 받들어 더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겠습니다'
민식이법 오해,중과실이 포함이 되었을 경우 적용민식이법 오해,중과실이 포함이 되었을 경우 적용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9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