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일 치안
황하나 집행유예 석방, 옛 연인 박유천도 집행유예로 석방돼 모두 자유의 몸
박진아 | 승인 2019.07.19 14:47
황하나
마약 혐의로 구속기소 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가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석방됐다.
 
[박진아 기자=푸른한국닷컴] 19일 수원지법 형사1단독 이원석 판사는 황하나에 대한 선고 공판을 열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보호관찰 및 40시간의 약물치료 프로그램 수강, 220만 560원의 추징을 명령했다.
 
이 판사는 “피고인은 수회에 걸쳐 지인과 함께 필로폰을 투약하고 향정신성 의약품을 복용했지만, 매매는 단순 투약 목적이고 반성하고 있는 점을 고려했다”며 “두 차례의 다른 전과 빼고는 별다른 범죄 전력이 없는 점도 감안했다”소 판시했다.
 
이 판사는 또 “집행유예 기간이 끝나 다시 마약류 범죄를 저지르면 어느 재판부가 됐든 실형을 선고할 것"이라며 "다시는 이런 범죄를 저지르지 말라"고 덧붙였다.
 
석방된 하나는 취재진들에게 “과거와는 다르게 반성하며 살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저 때문에 고생 많이 하신 분들께 감사 인사를 하고 싶다. 다시는 잘못을 저지르지 않고 선행하며 바르게 살겠다”고 전했다.

황하나는 지난 4월4일 2015년 5∼6월과 9월 필로폰, 지난해 4월 향정신성 의약품인 클로나제팜 성분이 포함된 약품 2가지를 불법 복용한 혐의를 받고 경찰에 체포돼 구속 되었다.

함께 구속기소 됐던 황하나의 옛 연인인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은 난 2일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아 구치소에서 석방된 바 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진아  pja@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장충동 앰배서더 호텔 화재,중국 관광객들 아니었으면 대참사 발생할 뻔 했다.장충동 앰배서더 호텔 화재,중국 관광객들 아니었으면 대참사 발생할 뻔 했다.
명지병원, '우한 폐렴' 확산방지 전초기지 역할 중명지병원, '우한 폐렴' 확산방지 전초기지 역할 중
중국 국내외 단체관광 중단,베이징의 유명 관광지 등 폐쇄중국 국내외 단체관광 중단,베이징의 유명 관광지 등 폐쇄
하늘 사과문 발표,'학교폭력 인정하며 피해자에게 직접 만나 사과하고 싶다하늘 사과문 발표,'학교폭력 인정하며 피해자에게 직접 만나 사과하고 싶다"밝혀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0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