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선진 기술
뽀로로 저작권소송으로 창작자들 사이에 고통
유성남 기자 | 승인 2011.10.05 00:03

   
▲ 사진@아이코닉스
사랑받는 '뽀로로'가 창작자들 사이에 고통을 받고 있다.

[유성남 푸른한국닷컴 기자]4일 뽀로로 제작사인 '오콘'은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뽀로로의 실제 창작자를 확인하기 위한 저작자 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오콘은 이날 자료를 통해 "아이코닉스가 뽀로로의 실제 창작자인 오콘을 배제한 채 자신들이 뽀로로의 창작자인 것처럼 언론 매체를 통해 홍보하고, 국가가 수여하는 상훈을 단독으로 수상함으로써 오콘 및 소속 창작자들의 권리와 명예를 훼손했다"며 "이러한 왜곡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어 소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덧붙여 김 대표는 "아이코닉스가 자신들이 뽀로로의 단독 제작사인 것처럼 3년 연속 대통령상을 타기도 했다"면서 "항의하니 '회사 이름 적는 난이 한 칸 밖에 없었다'라든지'직원의 실수다'라는 등의 이야기만 돌아왔다"고 전했다.

오콘측의 이 같은 주장에 아이코닉스 측은 "혼자 모든 일을 다 했다고 이야기한 적이 없다. 뽀로로 캐릭터는 오콘이 만들었지만 스토리 보드 구성 등은 공동 작업"이라고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콘과 아이코닉스는 지난 2001년 동물 캐릭터를 주인공으로 하는 유아용 애니메이션을 제작하기로 하고 투자 및 전체 기획은 공동으로, 애니메이션 제작은 오콘이, 사업 마케팅은 아이코닉스가 주관하는 구도의 공동사업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후 뽀로로는 아이들의 대통령으로 불릴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으며, 프랑스와 영국 등 전 세계 90여개국에 수출될 만큼 해외에서도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오콘보다는 마케팅을 담당한 아이코닉스가 뽀로로의 창작자로 부각된 데 대해 오콘이 저작권 확인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특히 이날 MBC 무릎팍도사에서는 `뽀로로 아빠 아이코닉스 최종일 대표'편을 방영할 예정이다.

한편, 현재 `뽀로로의 저작권은 오콘, 아이코닉스, SK브로드밴드, EBS 등 4개사가 공동 소유하고 있다.

9월 21일 국회 지식경제위 소속 이화수(한나라당) 의원은 특허청 국정감사 보도자료를 통해 "국내 캐릭터 산업이 급성장하면서 2009년 수출액이 3000억원을 넘어서는 등 국가 경쟁력에 지대한 공헌을 하고 있다"면서 "특허청의 안일한 행정으로 수많은 캐릭터 업체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며 정부를 질타한 바 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유성남 기자  webmater@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성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국민의힘 지도부, 천안함 46용사 묘역 참배국민의힘 지도부, 천안함 46용사 묘역 참배
윤석열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 전주 대비 1.2% 상승한 32.3%윤석열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 전주 대비 1.2% 상승한 32.3%
윤석열 대통령, 신임 대통령실 대변인에 정혜전 홍보기획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임명윤석열 대통령, 신임 대통령실 대변인에 정혜전 홍보기획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임명
대법원, 이재명 전 대표가 신청한 '토지관할의 병합심리' 신청 기각대법원, 이재명 전 대표가 신청한 '토지관할의 병합심리' 신청 기각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4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