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법치 의회
유승민,“경제와 안보를 위해서는 협력해야 할 이웃은 일본”
서원일 | 승인 2019.07.14 22:21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이나 북한과 달리 일본에만 유독 강경하다'고 힐난했다.
 
[서원일 기자=푸른한국닷컴] 14일 유승민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를 만나 외교로 해결하라’라는 제목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대일외교정책을 비판했다.
 
유 의원은 “일본의 경제보복과 중국의 경제보복은 그 본질이 다르다”며 “중국과 싸우면 시장을 잃지만, 일본과 싸우면 생산을 못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 대통령이 지금 당장 해야 할 일은 우리의 국가이익을 위한 판단과 선택이다.”면서 “강제징용에 대한 대법원의 판결은 사법부의 몫이고, 이 판결 이후 일본과의 협상은 대통령의 몫이다.”이라고 조언했다.,
 
유 의원은 “냉철하게 문재인 대통령에게 묻는다‘면서 ”중국이 사드배치에 대해 경제보복을 했을 때 대통령이 보여준 저자세, '오지랍이 넓다'는 수모를 당하면서 비핵화를 위해 김정은에게 보여준 저자세를 우리 국민은 기억한다.“고 밝혔다.
 
이어 “역사와 주권은 타협할 수 없지만, 경제와 안보를 위해서는 협력해야 할 이웃이 일본이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중국과 북한엔 한없이 부드러운 문 대통령이 일본에 대해서만 강경한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서 "나는 친일도, 반일도, 종북도 아니다"라며 "일본의 경제보복을 외교로 해결하기 위해 중국과 북한을 대하는 태도의 절반이라도 보여줄 수는 없는가"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유 의원은 “나는 대통령이 아베와 만나 이 문제를 해결하기를 촉구한다.”면서 “대통령의 외교적 해결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보복을 고집한다면 그 때 싸워도 늦지 않다.”고 마무리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아베 총리가 매우 정치적으로 대응하고 있는데, 지금 만난다 하더라도 무슨 얘기가 되겠느냐"고 항변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국내 정치권이 서로 힘을 모아 국익에 도움이 되는 얘기를 같이 해야 할 때"라며 야권에 협조를 당부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서원일  swil@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원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성현아 생활고, 온갖 고난 극복하고 추억으로 만들어성현아 생활고, 온갖 고난 극복하고 추억으로 만들어
유니클로 광고 중단, 80년 전 광고자막이 강제징용과 위안부 동원 연상시켜유니클로 광고 중단, 80년 전 광고자막이 강제징용과 위안부 동원 연상시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나치 독일 게슈타포의 화신인가.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나치 독일 게슈타포의 화신인가.
나라사랑 전직외교관모임,“주한 미국대사관저 침입은 한미동맹 악화시키는 참담한 사건”나라사랑 전직외교관모임,“주한 미국대사관저 침입은 한미동맹 악화시키는 참담한 사건”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9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