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법치 행정 고성혁의 시사정론
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 쇠못은 왜곡된 것
고성혁 | 승인 2019.06.05 23:03
유투브 갱지노트TV 화면캡처
우파는 이제 가짜뉴스에서 벗어나야
 
[고성혁 역사안보포럼 대표] 2019년 6월6일 현충일을 맞아 많은 이들이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찾았다. 전직 군 고위장성출신인 기자의 지인도 이날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찾아 사관학교 동기의 묘소를 참배했다.

지인의 전언에 의하면, 지인은 참배가 끝난 후 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에도 갔다가 뜻 밖의 소식을 들었다.
 
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에 쇠못이 박혀 있었다는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들었다.
 
최근 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에 쇠말뚝(쇠못)이 수십개 박혀 있다는 소식이 우파 유투버를 통해 전해졌다. 유투브 영상은 방금 뽑아낸 쇠못을 보여주면서 일제가 우리 민족정기를 끊기 위해 곳곳에 박은 쇠말뚝에 비유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도 마치 이 쇠못과 연관있는 듯한 표현도 했다. 이 영상을 본 많은 우파 사람들은 충격을 먹고 댓글로 울분을 토하기도 했다.
 
그런데 군 장성 출신의 지인이 전해온 바에 따르면 좌파성향 사람들이 박은 저주의 쇠못과는 거리가 멀다.

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 관리인은 논란이 되고 있는 쇠못은 잔디식재하면서 잔디를 고정하기 위한 것이지 알려진 것처럼 저주의 쇠못이 절대 아니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묘소 관리인은은 말도 안되는 내용이 사실처럼 번져나가는 것에 울화통을 터트렸다.
 
사실 일제가 민족의 정기를 끊기 위해 쇠말뚝을 박았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
 
대부분 토지나 지리 측량을 위한 기준점인 경우가 많다. 또 험난한 길에 로프를 걸기 위해 쇠말뚝을 박은 것인 경우도 있다.
 
이것이 반일감정 선동용으로 민족정기 끈기 위한 일제의 쇠말뚝이라고 왜곡된 것이다.
 
이번 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 쇠못 역시 흔히 말하는 저주의 쇠못은 아닐 가능성이 크다. 또 그 쇠못으로 인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을 당했을 것이라는 말은 한 낮 공상에 불과하다.
 
우파는 이제 가짜뉴스에서 벗어나야 한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고성혁  sdkoh4061@naver.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성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나눔국민운동본부, 제10회 대한민국 나눔대축제 개최나눔국민운동본부, 제10회 대한민국 나눔대축제 개최
태풍위치,22일 밤 10시 부산을 지나 제주와 남부지방 막대한 피해 입혀태풍위치,22일 밤 10시 부산을 지나 제주와 남부지방 막대한 피해 입혀
우혜미 사망,‘코리아’에서 ‘보이스’를 낼 수 없었나우혜미 사망,‘코리아’에서 ‘보이스’를 낼 수 없었나
케이윌 3번째 교통사고, 이번엔 고속도로 중앙분리대 들이 받아케이윌 3번째 교통사고, 이번엔 고속도로 중앙분리대 들이 받아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4
  • 김돼중 2019-06-28 14:12:20

    어디 묘에 쇠말뚝을 수천개 꽂아두는곳이 있다고. 니들은 미부모 묘지에 쇠꼬챙이 몇천개 박아두냐. 김대중이 묘에 저거 수천개 박아놔봐라. 난리가 나지. 도대체 말이되냐.   삭제

    • 홍길동 2019-06-14 13:35:03

      일반 묘소에는 잔디고정 쇠말둑을 밖지 않지만
      비탈진 곳 등, 돈많고 신경쓴 묘소는 대나무, 등으로 뙈짱을 고정 시킵니다.
      그리고
      저주의 쇠말뚝은 1m이상 유골에 밖는걸로 압니다. 나는~
      일제 침략에 빌어붙은 역적들이 우리강산에 밖은 쇠말뚝도
      모두 그리깊게 밖았다는 것으로 알고 있구요 나는~. . .   삭제

      • 김규환 2019-06-13 09:49:40

        전국 어느곳에서 잔디식재하면서 쇠말뚝박는곳이 있답니까? 더구나 전대통령의 묘소인데요?   삭제

        • 인광 2019-06-12 13:17:15

          기자의 조상,가족의 묘에 쇠말둑을 많이도 말고 1 개씩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9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