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선진 경제
타다 OUT, 소비자들로부터는 큰 호응 받아 갈등 계속 될 듯
서원일 | 승인 2019.05.15 21:30
차량공유 서비스 ‘타다’ 로고
차량공유 서비스 ‘타다’로 인해 택시기사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서원일 기자=푸른한국닷컴] 15일 새벽 택시기사 안모(76)씨가 서울광장 인근 인도에서 자신의 몸에 불을 붙여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안씨는 이날 새벽 그는 평소 자신의 택시에 ‘’공유경제로 꼼수 쓰는 불법 ‘타다 OUT‘"라는 문구를 적고 차량공유서비스 반대 집회에도 여러 차례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택시 업계에서는 차량 공유 서비스가 신산업을 가장해 택시 업계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차량 관리, 정비 등 안전성 측면에서도 상당한 문제가 있다며 강하게 반대해왔다.
 
'타다'는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 '쏘카' 이재웅 대표가 지난해 10월 개시한 서비스다. 소비자가 어플리케이션(앱)으로 자동차를 빌리면 운전기사까지 함께 따라오는 시스템이다.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운영 중인 타다는 지난해 출시 이후 입소문을 통해 소비자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소비자들은 ‘배차가 쉽고, 차량 실내가 쾌적하다,기사가 친절하다,노트북으로 일하면서 일을 할 수 있다,기사들의 운전이 거칠지 않다‘ 등의 평을 내놓고 있다.
 
이달 2일 기준타다 운영사 브이씨앤씨(VCNC)에 따르면, 타다가 운영하는 차량 수는 1000대이고, 타다를 통해 손님을 태운 적이 있는 드라이버는 43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타다 측은 "승차 거부 걱정 없는 배차 시스템, 쾌적한 탑승 환경, 균일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드라이버 등 새로운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증명됐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은 15일 오후 광화문 북측 광장에서 주최 측 추산 1만명(경찰 추산 3000여명)의 택시기사들이 참가한 가운데 '타다 퇴출 끝장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서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은 "25만 택시 종사자의 명운을 걸고 무기한 정치 투쟁에 온 힘을 쏟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다음달 20일까지 정부와 정치권이 대책을 내놓지 않을 경우 총파업과 함께 전국적으로 '끝장 투쟁'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원일  swil@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원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조현민 추돌사고,운전 부주의로 추돌사고 차량파손만 발생조현민 추돌사고,운전 부주의로 추돌사고 차량파손만 발생
부부의 날, 딩크족 유행으로 취지가 퇴색되고 있어부부의 날, 딩크족 유행으로 취지가 퇴색되고 있어
류현진 6승,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 등극류현진 6승,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 등극
마라도함 시운전, 한반도 남방해역과 해상교통로 수호 담당마라도함 시운전, 한반도 남방해역과 해상교통로 수호 담당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9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