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일 치안
박유천, 마약투약 혐의 황하나와 공범으로 지목돼
박진아 | 승인 2019.04.10 22:49
SBS뉴스화면
상습마약투약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31)가 공범으로 JYJ 박유천(33)을 지목했다.
 
[박진아 기자=푸른한국닷컴] 10일 방송된 SBS '8뉴스'는 경찰이 박유천의 결백 주장과 별개로 황하나가 공범으로 박유천을 지목했다며 사실 관계 확인에 주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박유천을 피의자로 입건한 뒤 통신영장을 신청하고 마약 투약이 의심되는 장소 주변의 CCTV를 분석할 예정이며 곧 박유천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박유천은 이날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며 ”오히려 황하나에게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박유천은 "결별 후 황하나의 협박에 시달렸지만, 그래도 그 사람은 내가 힘들던 2017년 그 시기에, 세상이 등을 돌렸다고 생각했을 때 내 곁에서 나를 좋아해준 사람이라 책임감이 있었고 미안한 마음이 컸다"면서 "그래서 불쑥 연락을 하고 집으로 찾아와 하소연을 하면 매번 사과를 하고 들어주고 마음을 달래줬다"고 했다.
 
황씨는 2015년 5~6월·9월 필로폰, 지난해 4월 향정신성 의약품인 클로나제팜 성분이 포함된 약품 2가지를 불법 복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두 사람은 2017년 약혼했지만 두 차례 결혼을 연기한 끝에 지난해 5월 결별했다.
 
박유천은 2016년 6월 4명의 여성으로부터 성폭행 혐의로 고소를 당하기도 했다. 그런데 성폭행당한 장소가 공히 화장실이어서 화제가 된 적 있다.
 
 
 
 
 

박진아  pja@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휘성 에이미 녹취록 공개, 에이미 사과는 접수 악플러 처벌은 총력휘성 에이미 녹취록 공개, 에이미 사과는 접수 악플러 처벌은 총력
문재인이 망친경제 피해자는 국민문재인이 망친경제 피해자는 국민
안인득 얼굴 공개, 눈빛에서 살기가 흐르고 말은 횡성수설안인득 얼굴 공개, 눈빛에서 살기가 흐르고 말은 횡성수설
5호선 운행 중단,원인은 전력공급하는 변전소의 차단기 고장5호선 운행 중단,원인은 전력공급하는 변전소의 차단기 고장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9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