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일 전략
김의겸 부동산 투기 의혹, 재개발 이후 상황을 염두에 두고 매입한 사실 인정
서원일 | 승인 2019.03.28 18:47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김의겸(56) 청와대 대변인의 재산 신고 내역이 화제가 되고 있다.
 
[서원일 기자=푸른한국닷컴] 김의겸 대변인은 지난해 2월 청와대에서 제공한 관사에 입주하면서 살고있던 아파트 전세금 4억8000만원과 배우자의 퇴직금 등 전재산 14억원을 흑석동 재개발 지역의 건물을 사는데 투자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부족한 돈은 은행 대출 10억원과 형제들과 처가에서 빌린 돈, 그리고 건물 세입자의 전세 보증금으로 충당했다. 이렇게 생긴 부채가 16억원이 넘는다.

이에 김 대변인은 28일 청와대 출입기자들과 만나 16억원의 부채를 지고 서울 흑석동의 ‘흑석9구역’25억7000만원짜리 건물을 매입한 것에 대해 “내 생각에는 이미 집이 있는데 또 사거나 아니면 시세차익을 노리고 되파는 것이 투기라고 생각한다”며 “나는 이 둘 다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건물을 매입한) 지난해 7월은 9ㆍ13 대책이 나오기 전에 서울 시내 주택가격이 최고점이었다”며 “9ㆍ13 대책 이후 하락세를 계속 이어가고 있기 때문에 ‘투자 고수의 결정’ 등의 표현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했다.

그러나 김 대변인은 재개발 지구로 지정된 흑석동 건물을 산 이유에 대해 “재개발이 완료되면 아파트와 상가를 받을 수 있다고 알고 있었다”며 재개발 이후 상황을 염두에 두고 매입한 사실은 인정했다.
 
해당 건물은 재개발이 완료된 이후 ‘큰 아파트+상가’ 또는 ‘작은 아파트 2채+상가’로 보상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부동산 가격 안정을 최우선 목표로 설정한 현 정부의 청와대 대변인이 재개발 지역의 건물을 무리해서 구입한 것에 대해 ‘이해충돌’ 논란으로 번질 가능성도 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서원일  swil@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원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침수차량으로 뒤엉킨 대치역 인근 도로침수차량으로 뒤엉킨 대치역 인근 도로
오세훈 서울시장,이준석 향해“선공후사.자중자애” 충고오세훈 서울시장,이준석 향해“선공후사.자중자애” 충고
코로나19 발생현황,신규 55,292명,6일만에 10만명대 아래 기록코로나19 발생현황,신규 55,292명,6일만에 10만명대 아래 기록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퇴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퇴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2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