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천 비전 김성춘의 글향기
carpe diem!
김성춘 | 승인 2019.03.05 20:04
꽃봉우리.사진@온라인커뮤니티
생각보다 인생이 빨리 지나간다.
왜 사람들이 일찍이「오늘 할 수 있는 일을 내일로 미루지 말라,」고 했을까?
그건 내가 내일 아침을 다시 맞고. 붉은 해를 또 보라는 보장이 없기 때문이리.
어떤 사람들에게는「내일의 문」이 영영 열리지 않기 때문이리라.

그러나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오늘을 무시하고 가벼이 보는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오늘이 나의 근거이고 토대임을 모른 채 살고 있는가.
옛날 로마사람들이 카르페 디엠!「오늘을 꼭 붙잡고, 놓치지 말라.」고 말한 것은
깊은 성찰과 통찰 없이는 나올 수 없는 소리인 것이다.

우리가 오늘을 아끼고 사랑하고 즐기며, 오늘을 껴안고 뒹굴며, 오늘과 씨름하고,
오늘에 슬퍼하고 기뻐하는 것은, 오늘이 바로 시인 구상이 말한 대로「지금 앉은
자리가 바로 꽃자리」의 그 날이기 때문이고, 오늘이 바로 꽃비 내리는 날이기 때문인 것이다.

오늘은 바이런이「 아침에 눈을 뜨니 유명해져 있더라.」는 그 날이고,
오늘은 소포클레스가「오늘은 어제 죽어간 사람들이 그토록 살고 싶어 하던 내일」이며,
오늘은 앞으로 살아갈 사람들이 역시나 우리처럼 그리워할 날들인 것이다.

오늘은 노생이라는 사람이 한단 땅에서 어느 노인의 베개를 빌려 잠을 청하고 꿈
을 꿨는데, 80년의 영화를 누리고 깨어보니 노인이 누런 조밥을 짓고 있었다는「한단지몽」과 순우곤이 꿈속에서 괴안국의 공주에게 장가 들고 남가태수를 지내는 등
부귀를 누리다가 역시 깨어나니 꿈이었다는「남가지몽」을 담고도 몇 이야기를 
더 담을 수 있는 넉넉한 날이기도 하다.

중국 당나라 때 시인 백낙천은 젊을 때 늙었을 때를 가리지 않고 오늘이 가장 알맞
는 나이라고 했고, 또 관직이 높든 낮든 가리지 않고 오늘이 제일 알맞은 품계라
하여 오늘에 최고의 의미를 두었다.( 오품 벼슬이 천하지 않고. 오십은 요절이 아니라지 五品不爲賤 五十不爲夭.)

-오늘이 바로 꽃봉오리가 꽃으로 바뀌는 날이고. 오늘이 바로 용의 눈에 눈동자를
찍는 날이고 오늘이 바로 전설의「막야검과 간장검」이 칼집에서 부르르 떨며 힘차
게 우는 날이다.

- 김성춘 푸른한국닷컴 칼럼위원 -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김성춘  kimmaeul@hanmail.net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이재명 경기지사 '무죄' 파기환송이재명 경기지사 '무죄' 파기환송
박유천 기부, 주 활동무대인 일본의 규슈지역 홍수 이재민을 위해박유천 기부, 주 활동무대인 일본의 규슈지역 홍수 이재민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 개원 연설 후 의회 지도부와 환담문재인 대통령, 개원 연설 후 의회 지도부와 환담
문재인 대통령, 21대 국회 개원식 참석 개원 연설문재인 대통령, 21대 국회 개원식 참석 개원 연설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0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