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일 치안
“KBS의 편파·왜곡·저질·종북방송을 규탄한다!”
이상천 | 승인 2019.01.11 21:48
자유민주국민연합과 KBS시청료거부국민운동본부, 자유연대, 자유대한호국단, 턴라이트 등 소속 회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 본관 앞에서 ‘KBS 시청료 거부신청자 1만 명 명단 제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이상천 기자
[이상천 기자=푸른한국닷컴] 자유민주국민연합과 KBS시청료거부국민운동본부, 자유연대, 자유대한호국단, 턴라이트 등 시민단체들은 9일 오전 11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KBS 본관 앞에서 ‘KBS 시청료 거부신청자 1만 명 명단 제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방송이 아닌 편파, 왜곡, 종북방송으로 전락한 KBS를 규탄한다”며 “방송법 개정하여 시청자 채널권 회복하자!”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성명을 통해 “국민의 방송 KBS가 문재인 정권 시기에 민노총이 장악한 노조방송으로 전락했고, 친 문재인 정권을 넘어 김정은을 칭송하는 방송국으로 본색을 드러내자 세간에서 KBS를 평양방송 서울지국이라는 지탄받고 있다”고 강력히 반발했다.

또 “KBS는 국민의 알 권리와 언론의 사회 공기의 역할을 망각하고 정권의 나팔수가 되어 편파, 왜곡된 방송을 일삼는 것은 물론 자유민주주의의 국가 정체성을 무너뜨리는 망국적 보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일갈했다.

이어 “더욱이 과도한 정치 성향을 지향하는 코미디언 김제동을 고액의 국민 혈세를 지급하고 내세운 결과, KBS를 저질 정치방송으로 전락시키고 시청자들 외면으로 시청률을 하락을 초래하고 방송법과 국가보안법까지 위반하는 등 국민을 우롱하고 혼돈케 하는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질타했다. 

이에 이들은 ▲1918년 11월 20일 KBS시청료거부국민운동 10만 명 서명 개시(YMCA 앞) ▲1918년 11월 27일 방송법개정 100만 명 사이버 서명 개시 ▲2018년 12월 2일 강효상 의원(자유한국당) 방송법 개정 발의 ▲2018년 12월 21일 자유민주국민연합-강효상 의원, 방송법 관련 시민공청회 개최 ▲2019년 1월 4일 자유한국당 방송법개정특별위원회(위원장 박대출 의원) 구성 ▲2019년 1월 현재, KBS 시청료 납부거부 약 4만 명 신청 ▲2019년 1월 9일 시청료거부운동 국민집회 및 기자회견을 개최, 1차 1만 명 시청료 거부자 명단 제출을 KBS 접수하기에 이르렀다고 경과를 밝혔다.

그러면서 “KBS의 주인인 국민이 나서 국민의 시청료로 운영되는 공영방송 KBS가 본연의 임무를 망각하고 종북의 선전도구로 의도해 가는 잘못된 행동을 바로잡기 위해  ‘KBS시청료거부국민운동’을 돌입했으며, 이에 우리는 국민의 힘으로 시청자의 채널권을 회복을 위한 방송법 개정 국민운동을 본격적으로 전개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집회에서 언론노조 KBS 본부 측 노조원들은 “KBS 장악시도 자한당 OUT!”, “언론탄압 못된 버릇 아직도 못 버렸냐?”, “KBS 겁박 NO! 자한당 OUT!” 등 피켓을 들고 KBS 본관 출입구 계단 위에서 맞불 시위를 벌이자 집회 주최 측 관계자들이 “합법적인 집회를 방해 말라!”고 고함을 지르기도 했다. 

이들 집회 주최 측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KBS 측에 ‘KBS 시청료 거부신청자 1만 명 명단 제출’ 차 출입구에 도착했으나 KBS 시큐리티와 경찰들의 엄격한 통제로 몇 명만 출입시키고 대다수 유튜버가 방어벽에 막혀 촬영하지 못하자 들어가겠다는 유뷰버들과 막아서는 경비병력 간에 옥신각신 몸싸움도 벌어졌다.

이를 참관한 한 유튜버는 “뭐가 무서워서 널찍한 KBS 출입구 밖에 나와 접수받지 못하고 사무실도 아닌 복도에서 접수하면서 국민 혈세로 운영하는 KBS 공영방송이 삼엄한 통제로 촬영을 제한하고 국민을 개, 돼지로 취급하는 것이냐?”고 항의 섞인 격정을 쏟아내기도 했다.

 

이상천  house@paran.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지만원 “나를 안고 가지 않으면 한국당이 무너진다”지만원 “나를 안고 가지 않으면 한국당이 무너진다”
암사역 칼부림 사건,알고보니 배신에 대한 좀도둑끼리 분노 표출암사역 칼부림 사건,알고보니 배신에 대한 좀도둑끼리 분노 표출
이의정 사망설,뇌종양과 고관절 괴사 5년간 투병 극복 16억원 빚도 갚아이의정 사망설,뇌종양과 고관절 괴사 5년간 투병 극복 16억원 빚도 갚아
빙상코치 제자 임신 충격, 2014년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 맺어빙상코치 제자 임신 충격, 2014년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 맺어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9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