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선진 과학
인공위성 잔해, 캐나다.태평양 추락
박종안 기자 | 승인 2011.09.25 01:25

   
▲ 지구상에 떨어지는 위성 잔해.사진@bbc방송화면캡처
[푸른한국닷컴 박종안 기자]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초고층대기관측위성(UARS)이 그리니치표준시(GMT)로 24일 오전 3시23분~5시9분에 지구상으로 떨어졌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NASA는 반덴버그 공군기지 내 합동우주사령본부가 위성이 태평양 상공을 통해 대기권에 진입했다는 정보를 보내왔다면서 “위성은 동쪽 방향으로 캐나다와 아프리카, 태평양과 대서양, 인도양 상공의 넓은 부분을 통과했다”고 설명했다.

NASA는 이 위성의 정확한 추락 지점이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파편이 만약 육지에 떨어졌다면(굳이 가정하자면) 캐나다가 가장 가능성이 큰 지역”이라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실제로 트위터에는 캐나다 캘거리 남쪽의 오코톡스 마을에 잔해가 떨어졌다는 트윗이 올라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NASA는 추락 중 타지 않고 대기권을 통과한 잔해의 양은 무게 1~158㎏ 범위의 20개 정도로, 약 800㎞에 걸친 지역에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했었다.

한편, NASA의 궤도 잔해 전문가인 마크 매트니는 “50년 이상 된 우주 연구 역사에서 떨어지는 위성 잔해에 맞은 사람은 하나도 없다”면서 인명 피해 가능성을 일축했다.

아직까지 추락한 위성 파편에 의한 피해는 보고되지 않고 있다고 전해지고 있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종안 기자  news2@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대통령실 신임 참모, 정무수석 한오섭·홍보수석 이도운·시민사회수석 황상무대통령실 신임 참모, 정무수석 한오섭·홍보수석 이도운·시민사회수석 황상무
이재명 측근 김용, ‘대장동 불법 대선 경선 자금’ 징역 5년 법정구속이재명 측근 김용, ‘대장동 불법 대선 경선 자금’ 징역 5년 법정구속
출판기념회가 막말 경연장으로 변질출판기념회가 막말 경연장으로 변질
자승 스님 입적, 경찰 유서로 추정되는 메모 두 장 발견자승 스님 입적, 경찰 유서로 추정되는 메모 두 장 발견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3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