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법치 사법
이재포, 조덕제 도우려다 1심 법정구속 2심 구형도 원심과 동일
서원일 | 승인 2018.09.10 20:28
이재포
개그맨 출신 기자 이재포(43)가 항소심에서도 실형이 구형됐다.
 
[서원일 기자=푸른한국닷컴] 검찰은 10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항소1부(부장판사 이대연) 심리로 열린 이씨 등에 대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 항소심 결심에서 “원심 구형에 처해달라”고 말했다.
 
검찰은 원심에서 이씨에게 징역 1년4개월을 구형했다.
 
인터넷 언론 A사 편집국장을 지낸 이씨와 A사 기자 김모씨는 지난 2016년 7월~7월 허위기사를 작성, 여배우 B씨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다
.
이재포와 절친한 배우 조덕제가 영화 촬영 중 강제추행 문제로 재판이 진행되자 조덕제를 돕고자 상대방 여배우에 대해 허위사실에 기반한 악의적인 기사를 3건이나 연달아 썼다.
 
이씨 등은 이 여배우가 식당에서 음식을 먹고 배탈이 난 뒤 식당 주인을 상대로 돈을 뜯었다는 내용 등의 허위 기사를 작성, 보도했다.
 
1심은 “식당과 병원에서 사고 및 보험금, 합의금 수령 과정에서 피해자가 먼저 거액의 손해배상을 요구한 바 없고, 협박과 기망 등도 없었다"며 "유명인 백종원씨를 상대로 협박, 갈취 사실도 없었다."고 판단했다.
 
이씨는 지난 5월 1심에서 징역 1년2개월이 선고돼 법정구속됐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서원일  swil@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원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윤석열 대통령, 전방부대 방문 장병 위로윤석열 대통령, 전방부대 방문 장병 위로
한국 남자골프 단체전,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한국 남자골프 단체전,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
한들한들 춤추는 코스모스한들한들 춤추는 코스모스
귀경 차량으로 붐비는 고속도로귀경 차량으로 붐비는 고속도로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3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