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법치 사법 박근혜 탄핵
박근혜 전 대통령 상고 포기, 상고심 핵심은 뇌물 금액 규모 여부
서원일 | 승인 2018.09.01 21:41
박근혜 전 대통령 1심 재판.사진@sbs
박근혜(66) 전 대통령이 상고를 포기했다.
 
[서원일 기자=푸른한국닷컴] 1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상고 기한인 지난달 31일까지 담당 재판부에 끝내 상고장을 제출하지 않았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사건 항소심에서 1심 형량보다도 1년 더 많은 징역 25년에 벌금 200억원을 선고받았다.
 
항소심 재판부는 "정당한 이유 없이 법정 출석을 거부해 국민의 마지막 여망마저 철저히 외면하는 등 엄정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질타했다
 
다만, 여러 혐의 중 무죄가 난 부분에 대해 검찰이 상고를 했기 때문에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대법원 재판은 진행이 된다.
 
뇌물을 건넨 혐의로 이미 대법원에 가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건과 맞물려 대법원 전원합의체에서 마지막 판단을 받게 됐다.
 
이재용 부회장의 2심 재판부가 인정한 뇌물은 36억원이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2심 재판부가 인정한 뇌물은 총 87억원에 달한다.
 
또한 박 전 대통령은 국정원에서 특수활동비를 상납 받고 과거 새누리당의 선거 공천 과정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총 징역 8년을 선고받았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1심 재판부가 구속영장을 추가로 발부하자 재판을 거부하며 2심도 항소를 포기했다.
 
 

서원일  swil@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원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타이거 우즈 통산 80승 달성, 재기 불가능 아니다 결국 재기했다.타이거 우즈 통산 80승 달성, 재기 불가능 아니다 결국 재기했다.
영동고속도로 고속버스 화재, 늦게 대처했다면 많은 인명피해 날 뻔 해영동고속도로 고속버스 화재, 늦게 대처했다면 많은 인명피해 날 뻔 해
보름달 세시풍속, 보름달 보면서 액운을 몰아내고 행복을 기원보름달 세시풍속, 보름달 보면서 액운을 몰아내고 행복을 기원
BMW 어제 오늘 계속 화재, 공통점은 차종이 520d으로 엔진룸에서 발화BMW 어제 오늘 계속 화재, 공통점은 차종이 520d으로 엔진룸에서 발화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8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