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선진 기업
조현민 갑질, 사과했지만 언니 전례로 볼 때 진정성 부족
서원일 | 승인 2018.04.12 20:14
조현민 전무
조현민(35) 대한항공 전무가 사과했다.

[서원일 기자=푸른한국닷컴] 조현민 전무는 1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어떤 상황에서도 해서는 안 될 행동으로 더 할 말이 없다”며 사과했다.
 
조현민 전무는 “회의에 참석했던 광고대행사 직원들에게 개별적으로 사과했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었다”며 자신의 행동을 반성했다.
 
그는 “광고에 대한 애착이 사람에 대한 배려와 존중을 넘어서면 안 됐는데, 제가 제 감정을 관리 못 한 것은 큰 잘못”이라며 “머리 숙여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거듭 자세를 낮췄다.
 
조현민 전무는 지난달 대한항공의 광고를 대행하는 광고대행사와의 회의에서 광고팀장에게 소리를 지르고 물을 뿌린 것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그러나 온라인상에서는 조현민 전무의 언니 조현아 전 부사장의 갑질과 더불어 자매는 용감하다며 비난성 글이 확산되고 있다.
 
조현민 전무의 언니 조현아 전 부사장은 2016년 12월 5일 미국 뉴욕 JFK국제공항에서 대한항공 KE086 일등석 탑승 후 승무원의 견과류 서비스 방법을 문제 삼아 박창진 사무장 등에게 폭언·폭행을 하고 램프리턴을 지시하면서 박 사무장을 강제로 내리게 한 혐의로 집행유예를 받은 바 있다.
 
 

서원일  swil@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원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포항 마린온 헬기 추락,조종사등 5명 사망 1명은 중태포항 마린온 헬기 추락,조종사등 5명 사망 1명은 중태
신일그룹, 150조원 추정 러시아 보물선 돈스코이호 울릉도에서 발견신일그룹, 150조원 추정 러시아 보물선 돈스코이호 울릉도에서 발견
대한민국 ‘락’ 전설들이 하나로 뭉쳤다!대한민국 ‘락’ 전설들이 하나로 뭉쳤다!
소리의 마술사 성우 이혜경 별세, 1948년부터 활동해온 특기 성우소리의 마술사 성우 이혜경 별세, 1948년부터 활동해온 특기 성우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18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