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법치 선거
박근혜 대권행보에 방해가되면 정몽준을 고소하라자랑스러운 태극기보다 정체불명의 한반도기가 더 좋다면
박수덕 | 승인 2011.09.05 05:20

[박수덕 리얼콘 칼럼니스트]

때는 2002년 9월 "박 전대표가 먼저 경기장에 와있었는데, 나를 보더니 화난 얼굴로 왜 약속을 지키지 않느냐고 했다"며 "무슨 소리인가 했더니 관중들이 한반도기를 들기로 했는데 왜 태극기를 들었느냐는 것" 또한 "문제가 또 생겼다.

축구 경기 시작 전에 붉은 악마가 '대한민국'을 외쳤기 때문이다"며 박 전대표는 구호를 '통일 조국'을 외치기로 했는데 왜 약속을 지키지 않느냐고 다시 내게(정몽준) 항의했다" 고 밝혔다. 이상이 조선닷컴이 보도한 정몽준 한나라당 전대표의 자서전 일부 내용이다.

위의 내용은 마치 종북좌빨 김대중, 한상렬, 민노당, 김만복등 이들과 어울릴 듯한 내용이지만 한나라당 박근혜를 두고 한말이다.

자서전은 자기 중심적이라 모두 믿을 수 없지만 정몽준의원은 현대중공업등 현대가의 최대 주주이고 박근혜는 차기 대통령으로 거론되는 유력인물이며 둘다 한나라당 대표를 역임한 사람들이다.

정몽준이가 미치지 않고서야 없었던 일을 날조하여 자서전에 넣지는 않았을 것이다. 모두 알다시피 박근혜는 개인 자격으로 방북했었다.

그 당시 김정일과 무슨 약속을 했길래 관중이 태극기를 흔든 것과 대한민국을 외친 것이 그리도 못 마땅했나, 그리고 관중이 내 나라 내 땅에서 국기(國旗)인 태극기와 조국의 국호(國號)인 대한민국도 외치지 못한단 말인가? 정몽준의원 주장처럼 박근혜가 화를 냈다면 종북좌빨이 아니고서는 불가능한 것이다.

박근혜와 김정일, 두 사람간에 무슨 약속을 했는지 모르지만 그 약속을 국민에게 강요하지 말라. 얼마전 한명숙이가 노무현 추도행사장에서 태극기를 짓밟아 여론의 질타를 받은 바있다.

친북좌빨들에게 태극기란, 부끄러움의 대상 이요 짓밟고 싶은 물건쯤으로 생각하는 모양이다. 박근혜, 태극기보다 대한민국 보다 "한반도기"와 "통일조국" 외치길 원했었나?

누구를 위한 한반도기 이며 누구를 위한 통일조국이냐? 관중에게 강제적으로 한반도 기를 흔들게했고 통일조국을 외치게 했고 좌절되자 화를 냈단 말이냐? 당신이 뭔데? 이여자 큰일낼 여자가 아닌가, 6.15 반역 선언도 약속이라고 반드시 이행하자 할 여자다.

박근혜가 꿈꾸는 통일 조국의 모습을 국민들은 알아야하고 통일 조국의 주체가 누군지, 박근혜와 김정일 양자간 어떤사이인지 우리는 분명하게 알아야한다.

정몽준의원의 자서전 내용을 보면 박근혜의 통일조국과 대한민국 보수가 생각하고 꿈꾸는 통일 조국과는 거리가 한참 멀다는게 분명하다.

박근혜는 자랑스러운 태극기보다 정체불명의 한반도기가 더 좋고 대한민국 보다 정체불명의 통일조국이 더 좋다면 북한 김정일 품으로 가라.

우리는 한반도기 보다 태극기를 더사랑하는 정치인, 종북좌빨들이 주장하는 통일조국 보다 자유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지도자를 원한다.

박근혜 전  대표!

자유 대한민국 둥지에서 탁란조같은 짓 그만하고 썩 물러가라. 정몽준 자서전이 쌔빨간 거짓 말이라고 당당하면 정몽준의원을 고소해라.

박근혜 개인의 명예를 생각해서라도, 고소해야 하고 국민을 위해서라도 고소해야 한다. 이유는 대한민국 앞날을 심히 의심스러운 당신에게 맡길 수 없기 때문이다. 못 하면 박근혜 당신은 종북좌빨이다.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박수덕  news1@bluekoreadot.com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윤 대통령, 우즈베키스탄 동포간담회윤 대통령, 우즈베키스탄 동포간담회
대한한약사회,“기득권 약사는 면허범위 왜곡을 당장 중단하고, 각성하라!”대한한약사회,“기득권 약사는 면허범위 왜곡을 당장 중단하고, 각성하라!”
경기인성교육 봄·봄·봄 프로젝트 운영경기인성교육 봄·봄·봄 프로젝트 운영
이재명 “대북송금 의혹, 희대의 조작 사건으로 밝혀질 것”이재명 “대북송금 의혹, 희대의 조작 사건으로 밝혀질 것”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2
  • 손사병 2011-09-05 06:34:38

    이글을 쓴 자의 의도가 뻔히 똑같구먼   삭제

    • 박민성 2011-09-05 05:38:58

      사람이 사람을 존중해야 자기 자신도 존경을 받는데 .
      항상 말을 바꾸는 정몽준씨는 우리가 존경을 할 수 있는 인물일까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4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