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역사 김성춘의 글향기
끝날 수 없는 번뇌
김성춘 | 승인 2014.10.05 20:44

우리 모두는 번뇌 속에서 태어나서 번뇌 속에서 죽어간다고 하여도 과언이 아닐 것

[김성춘 푸른한국닷컴 칼럼위원]도봉산을 오르자면 우이암과 원통사 내려가는 길 중간쯤, 청계산의 돌문바위보다 서너 배 크게 사람 인(人)자 모양으로 두 바위가 기대어 서있고 ,그 밑으로 비록 나무계단으로 되어 있지만 길이 나 있다.

나는 그 문을 드나들 때마다 이름이 없는 것을 아쉬워하며 무슨 이름이 딱 맞을까 생각하다가 높은 곳이어서 속세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여「해탈문(解脫門)」이라고 드디어 이름 지었다.

그동안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번뇌에서 벗어나기 위해 산으로 들어가고 광야를 찾았던가. 나도 그런 심정으로 산으로 들어설 때 마다 마음다짐을 하지만, 내가 이 바위 문을 굳이 해탈문으로 부르고자 하는 것은 그 문을 들어서면 곧 해탈할 것 같은 분위기가 역력한데다 옛날 생공이라는 사람이 마을사람들에게 강론을 했으나 믿지 않자 돌과 바위들을 상대로 설법을 했더니 그 돌과 바위들이 고개를 끄덕였다는 고사가 생각났기 때문이다.

사실 우리 모두는 번뇌 속에서 태어나서 번뇌 속에서 죽어간다고 하여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보이는 것, 느끼는 것 어느 하나 번뇌 아닌 것이 없는 인생인 것이다.

도봉산의 이 해탈문도 한 번 지나감으로써 해탈이 된다면 이보다 더 좋은 것이 없고 백 번을 지나가야 해탈이 된다고 하더라도 하루에 몇 번씩은 그 문 여닫기를 할 것이다. 그러나 번뇌가 어찌 그렇게 한다고 없어질 수 있겠는가.

아! 번뇌는 본질이나 근원이 못되고 한갓 현상이나 말단에 불과한 인간의 괴로움이자 슬픔이라 할 것이다. 우리 같은 보통사람들은 40은커녕 50, 60이 되어도 마음이 이리저리 흔들리고 여기저기에 미혹되는 것이다. 인류의 몇몇 뛰어난 사람만이 50에 지천명(知天命)하였을 뿐이지 그 외에는 모두 70, 80이 되어도 지천명을 못하고 죽는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관부연락선」과「지리산」의 작가 이병주가 그의 소설「비창」의 40대 여주인공 다방 마담이「줏대 없는 무성격의 통속성에 떨어졌다.」는 어느 평론가의 지적에「나이 60이 된 나도 갈팡질팡하는데 40대 미모의 여인이 그럼 어떻게 해야 한다는 말이요?」라는 반박 아닌 반박의 말에서 결국 우리네 보통사람들은 모두 40대 여인이고 60대 이병주라고 해야 할 것이다.

그동안 나의 눈은 잘못 본 것이 너무나 많았고. 나의 마음은 하루에도 몇 번씩 애중의 성을 쌓았다 허물곤 한다. 노익장(老益壯)이란 소리가 이젠 오히려 민망하고, 「장사(壯士) 나이 먹어도 그 뜻은 변하지 않는다네.」란 삼국지 조조의 일성(一聲)은 이제 썩 반가운 소리가 아닌 것이다.

아직도 격정에 휩싸인다는 것. 그러나 인간만이 다른 종과는 달리 번뇌를 통해 하늘에 이르고, 번뇌야말로 신과 인간이 만나는 영역인 것을∼
 


푸른한국닷컴, BLUKOREADOT

김성춘  kimmaeul@hanmail.net

<저작권자 © 푸른한국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최근 이슈기사
김민석 미복귀제대, 말년휴가 중 코로나19 여파로김민석 미복귀제대, 말년휴가 중 코로나19 여파로
민주당 당 대표 전당대회, 이낙연 vs 김부겸 양자대결민주당 당 대표 전당대회, 이낙연 vs 김부겸 양자대결
안희정 모친상,특별 귀휴 조치는 불투명안희정 모친상,특별 귀휴 조치는 불투명
국방부, 대구공항 단독후보지는 이전부지로 부적합국방부, 대구공항 단독후보지는 이전부지로 부적합
icon가장 많이 본 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동 2가 247 3층  |  TEL : 02-734-4530(代)  |  FAX : 02-734-8530  |  긴급연락처: 010-2755-6850
제호 : 푸른한국닷컴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1298  |  창간일 : 2010. 07. 20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영준  |  마케팅이사 : 김혁(010-3928-6913)
Copyright © 2010-2020 푸른한국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ugsum@nate.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