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박원순 前비서의 기자회견을 보니 금수가 따로 없었다.
도형 2020-07-14 18:47:42 | 조회: 49

박원순 비서는 법치국가 대한민국에서 법의 심판을 받고 인간적인 사과를 받고 싶었다.”

 

박원순으로부터 4년간 지속적인 성추행을 당한 전직 비서 A씨의 기자회견을 보니 설마가 사람 잡는다는 말이 딱 맞는 말이었다. 박원순에게 성추행을 당하고 그 피해 사실을 서울시에 알리고 도움을 요청했으나 동료 직원들이 박 시장은 그럴 사람이 아니다라고 피해 사실을 묵살했다는 것이다.

 

박원순의 전직 비서 A씨 측은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는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시장은 그럴 사람이 아니라며 시장의 단순한 실수로 받아들이라는 요구를 받았다는 것이다.

 

박원순에게 지난 4년간 위력에 의한 성폭력이 지속적으로 이어져왔다고 전직 비서측은 주장을 하고 있다. 자신의 비서로 일했던 여성을 껴안고 무릎에 입을 맞추는 등의 성폭력이 있었다고 폭로를 하였다.

 

또 박원순은 집무실 안에 있는 침실로 피해자를 불러서 안아달라며 신체접촉을 했다, “또 무릎에 든 멍을 보고 호 해주겠다면서 무릎에 자신의 입술을 접촉하는 행위도 있었다고 폭로하였다.

 

그리고 채팅방을 통한 성폭력도 이어졌다는 것이다. 박원순 전직 비서의 변호인을 맡은 김재련 변호사는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으로 초대해서 피해자에게 지속적으로 음란한 문자를 전송했다속옷만 입은 사진을 전송하는 등 피해자를 성적으로 괴롭혀 왔다고 말했다.

 

박원순의 적직 비서 A씨의 기자회견문을 한국성폭력상담소 김혜정 부소장이 대독한 글을 보니 박원순은 이중인격 위선자에다 전직 비서에게 금수 같은 짓을 하였다. 전직 비서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미련했습니다. 너무 후회스럽습니다. 맞습니다라고 시작을 하였다.

 

그는 처음 그때 저는 소리 질렀어야 하고, 울부짖었어야 하고, 신고했어야 마땅했습니다. 그랬다면 지금의 제가 자책하지 않을 수 있을까, 수없이 후회했습니다. 긴 침묵의 시간, 홀로 많이 힘들고 아팠습니다. 더 좋은 세상에서 살기를 원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저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꿈꿉니다라고 하면서 괴로운 심경을 토로했다.

 

그리고 거대한 권력 앞에서 힘없고 약한 저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공정하고 평등한 법의 보호를 받고 싶었습니다. 안전한 법정에서 그분을 향해 이러지 말라고 소리 지르고 싶었습니다. 힘들다고 울부짖고 싶었습니다. 용서하고 싶었습니다.”라고 법의 보호를 받고 싶어서 고소를 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녀는 법치국가 대한민국에서 법의 심판을 받고 인간적인 사과를 받고 싶었습니다. 용기를 내어 고소장을 접수하고 밤새 조사받은 날, 저의 존엄성을 해쳤던 분께서 스스로 인간의 존엄을 내려놓았습니다. 죽음, 두 글자는 제가 그토록 괴로웠던 시간에도 입에 담지 못한 단어입니다. 저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아프게 할 자신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너무 실망스럽습니다 아직도 믿고 싶지 않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하였다.

 

기자회견에 대해서도 그녀는 많은 분들에게 상처가 될지도 모른다는 마음에 많이 망설였습니다. 그러나 50만 명이 넘는 국민들의 호소에도 바꾸지 않는 현실은 제가 그때 느꼈던 위력의 크기를 다시 한 번 느끼고 숨이 막히도록 합니다.”라고 하였다.

 

이어 그녀는 진실의 왜곡과 추측이 난무한 세상을 향해 두렵고 무거운 마음으로 펜을 들었습니다. 저는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하지만 저는 사람입니다. 저는 살아있는 사람입니다. 저와 제 가족의 고통의 일상과 안전을 온전히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이상입니다라고 끝을 맺었다.

 

이렇게 한 가족의 고통은 야량곳 하지 않고 박원순 장례위원회 측이 성추행 고발인 측의 기자회견에 대해 중단을 요구하는 금수만도 못한 짓을 하였다. 성추행 고소인은 법치국가 대한민국에서 법의 심판을 받고 싶고 인간적인 사과를 받고 싶다고 고소를 했는데, 또 위력을 동원하여 기자회견까지 막겠다는 장례위원회 측은 고소인은 안중에도 없고 오로지 박원순의 명예만 중요하단 말인가?

 

장례위원회 측에서 발표한 성명을 보면 이것은 정상적인 인간들이 할 짓이 아니라고 생각이 든다. “생이별의 고통을 겪고 있는 유족들이 온전히 눈물의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고인과 관련된 금일 기자회견을 재고해주시기를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한 것을 보면 아직도 박원순에게 책임 없다고 주장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어떤 정신 빠진 인간이 고소인을 관기로 표현하는 듯은 글을 올린 것을 보았다. 이순신 장군도 관기와 잠자리를 하였다며 박원순의 비서 성추행이 무슨 죄가 되느냐는 식의 글이었다. 피해 여성은 비사지 노비도 아니고 더더구나 박원순의 관노는 아니다.

 

이 글을 보면서 현 여권에서 박원순의 명예를 지키려고 피해자를 보호하지 않는 현실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을 하였다. 피해자가 박원순의 성추행에 대해서 동료 비서관에게 여러 차례 피해를 호소하며 부서를 옮겨줄 것은 요청하며 언급한 적도 있지만 시장이 이를 승인하지 않는 한 불가능했다고 하였다.

 

이렇게 지속적인 성추행을 당한 비서가 호소를 해도 들어줄 곳이 하나도 없자 고소를 하였고 고소를 하자 박원순이 양심의 가책을 느꼈는지 의문사 하였다. 그리고 그 후에 이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가 종결되고 피해자에 대해 친문들과 좌익들이 갖은 모욕적인 글들을 올리니 피해자가 기자회견을 하게 된 것이 아니겠는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원순 장례위원회 측에서 기자회견을 중단할 것을 요구한 것은 아직도 위력에 의한 행사를 피해자에게 가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이 기자회견에 대해서 청와대는 지금 별도로 드릴 말씀은 없다고 하였고 더불어민주당은 피해를 호소하는 여성의 아픔에 위로를 표한다25초 대리 사과를 하였다.

 

더불어민주당이 더듬어만진당 소리를 듣지 않으려면 이 사건을 박원순이 죽었다고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할 것이 아니라, 피해자에게 박원순이 빤쓰 입은 차림으로 사진도 보낸 것도 있다고 하니 진실을 가려서 피해자의 억울함을 풀어줘야 할 것이다. 이것을 전 국민들이 바라는 바이다.

 

김민상

 
2020-07-14 18:47:42
59.xxx.xxx.234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