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윤석열을 검찰총장 적임자라더니 왜 죽이려 하는가?
도형 2020-07-02 17:00:20 | 조회: 172

윤석열 두고 문재인은 지켜보고 있고, 추미애는 때리고, 이성윤은 항명으로 들이받고 있다.

 

문재인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지명했을 때 야당과 국민들이 결사반대를 한 것을 무시하고 살아있는 권력이라도 비리가 발견되면 누구 눈치 보지 말고 수사를 하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이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고 한 말을 좋게 생각한다고 하며 임명을 강행하였다.

 

그리고 문재인의 측근들에 대해서 수사의 칼이 향하자. 이제는 여권에서 윤석열을 때리기를 하는 웃지 못 할 해프닝이 일어나고 있다. 아빠찬스 조국 수사 때부터 삐걱거리기를 시도하고 울산시장선거 청와대 개입사건을 수사할 때는 거의 청와대가 망나니짓을 하였다.

 

그리고 추미애를 야당의 반대와 국민의 반대를 무시하고 법무부장관에 임명을 강행하여 놓고서 추미애를 통해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죽이기를 시도하고 있다. 그래도 윤석열이 추미애 뜻대로 되지 않자 이제는 일개 서울중앙지검장이 항명을 하는 것으로 윤석열을 두드리고 있다.

 

그런데 말이지 문재인 정권과 여당이 다 나서서 윤석열을 죽이기를 시도하고 정권의 시녀 노릇하는 서울중앙지검장이 항명을 하면서 대들어도 필자가 보기에는 윤석열을 이길 수 있는 인물은 하나도 없는 것으로 보이니 불쌍하다는 생각이 든다.

 

추미애가 윤석열 총장의 손발을 다 자르는 것으로 연거푸 찍어 누리기를 해도 윤석열을 고산의 천년 주목처럼 우뚝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상명하복(上命下服)이 생명인 검찰 조직에서 일개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총장에게 노골적이고 공개적으로 대드는 항명 사태는 역대 정권에서 없었던 일이다.

 

개에게도 없는 항명을 해도 법무장관이 서울중앙지검장을 벌하는 것이 아니라 검찰총장을 때리기를 시도하고 있으니 이 어찌 개보다도 못한 짓을 한다고 하지 않을 수가 있겠는가? 개들은 서열을 정말 목숨같이 지키는 동물이다.

 

검찰 조직은 대검찰청(검찰총장)고등검찰청장(고검장)지방검찰청(지검장)각 지방검찰청의 지청(지청장)의 순으로 조직이 정해져 있다. 대검 밑에 고검이 있고 고검 밑에 지검이 있는데 한 서울고검 밑에는 다시 8개의 지검이 있다.

 

즉 서울고검 밑에 있는 서울중앙지검장이 대검 총장에게 대든 것이다. 군으로 말하면 사단장이 군통수권자인 문재인에게 대든 것이나 마찬가지일 것이다.

 

이렇게 되면 법무부 장관이 서울중앙지검장을 징계를 하든지 아니면 전보발령을 내려야 하는데 추미애가 개들도 지키는 서열을 무시하고 오히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편을 들고 있느니 개보다도 못한 정권이라 해야 맞지 않는가?

 

이것은 개들도 지키는 서열을 문재인 정부에서 스스로 무너뜨리고 있으면서 추미애는 윤석열 검찰총장과 관계에서 서열상 위라고 자가당착(自家撞着) 짓을 서슴지 않고 하고 있다. 추미애는 윤석열 검찰총장 보다 서열상 위라고 주장하며 자기 지시를 받아야 한다고 하면서 어째서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총장에게 항명을 한 것에 대해서는 징계를 하지 않는가?

 

문재인은 역대 정권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독재자의 길을 걷고 있다. 그러면서도 자기들은 민주화 운동세대라고 입으로 떠들고 있다. 정권을 잡으면 독재자의 길을 가려고 민주화 운동을 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가 없다.

 

그리고 자기편에게는 한없이 관대하고 아량을 베풀지만 자기에게 반대를 하거나 자기편이 아니라면 가혹하게 독재자가 되어서 숙청을 가하고 처벌을 일삼고 있다. 법대로 한다면서도 헌법에 보장된 표현의 자유까지 박탈하는 짓을 서슴지 않고 하고 있다.

 

이렇게 서열을 개판으로 만들어 놓고서 문재인에게만 서열을 지키라는 것은 모순 중에 모순이 아니겠는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총장에게 대놓고 대드는 것은 문재인을 믿고서 이러는 짓을 하는 것이 아닌가?

 

그러니 문재인이 검찰 서열을 무너뜨리고 자기에게는 서열을 지키라는 것은 자가당착(自家撞着)이 아니고 무엇인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 내부 쿠데타를 감행하고 있는데 이것을 모른 척하는 것이야말로 직무유기를 하는 것이 아니겠는가?

 

문재인이 이성윤에게 자기편이라고 확신을 주고 윤석열은 문재인의 적이라고 인식을 시켰으니 이렇게 이성윤이 감히 검찰총장에게 대놓고 대드는 쿠데타를 일으키고 있는 것이 아닌가? 그러니 바로 문재인이 잘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추미애와 이성윤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마구 대하는 것은 뒷배가 문재인이라고 믿기 때문이 아니겠는가? 추미애는 두 차례에 걸친 검찰 인사 학살로 검찰 조직을 개판보다 못하게 만들어 놓았지만 윤석열 검찰총장이 사퇴할 줄 알았는데 끄떡 않고 버티고 있으니 얼마나 답답하겠는가?

 

그러니 이제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통해서 내부 쿠데타를 일으키게 하고 이쯤 되면 윤석열 총장이 스스로 물러날 것으로 알았는데 그냥 버티고 있으니 이제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더 이상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을 곧 하겠다고 하였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내쫓는 날이 그야말로 문재인 정권의 사망선고일이 될 줄은 모르고 추미애가 망나니 날뛰듯이 날뛰고 있다. 아마 모르긴 몰라도 윤석열이 문재인 정권에서 내쫓기는 그 날이 윤석열에게는 정치판에 싫든 좋든 뛰어 들게 만들 것이고, 바로 대권 반열에 올려놓을 것이다.

 

지금 추미애가 윤석열 대통령 만들기 킹메이커 노릇을 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 문재인에 검찰총장에 세우고 문재인이 대통령까지 만들어주는 주연 역할을 하고, 추미애가 그 방자역할을 제대로 하고 있다고 본다.

 

그래도 한 가지 부끄러운 일은 검찰의 상명하복(上命下服)의 질서를 무너뜨린 문재인 정권은 개만도 못한 정권이라는 것이다. 이런 개만도 못한 짓을 하고도 대접을 받겠다고 한다면 이것은 진짜 개만도 못한 정권이라는 것을 스스로 시인하는 것일 것이다.

 

김민상  

 

 

2020-07-02 17:00:20
59.xxx.xxx.234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